노트르담 대성당

 

 

※ 2013년 여행 이야기 입니다.

 

 

어느 나라를 여행하든, 여행 중에 아쉬운 점이 하나 있다면, 내가 지금 성당을 다니지 않는다는 점이다.

어렸을 적 부터 무교였지만 절과 교회는 어렸을적에 많이 따라다녔다.

하지만 성당은 늘 닫혀있고 묵직하고 신비로운곳으로 생각해왔다.

여행을 하면서 알게된 것이 있는데, 성당은 늘 열려 있다는 것이다.

늘 열려 있었는데 가보지를 못했구나..

 

유럽여행의 대부분은 성당 관람이었다.

여행책 코스가 대부분이 성당이었고, 성당 내부는 감탄이 나올 정도로 웅장하고 멋있었다.

소박한 성당이더라도 건축이 매우 정교했다.

 

나중에 알았는데, 성당에는 성당물품을 파는 상점이 있어서, 기념품도 살 수 있었다는것.

(나만 몰랐나...ㅠㅠ, 그래서 나중에 바티칸에 갔을때 성당 다니는 친구들을 위해 이것저것 많이 사왔었다. )

 

나는 성당을 다니지 않았기 때문에 성당 내부구경에 만족해야 했다.

그런데 노트르담 대성당은 전망대도 있다는점!! 전망대 올라가길 정말 잘했다.

파리 전체가 한눈에 다 보이고, 아찔한 스릴은 덤.

달팽이관같은 계단과 성당의 정교한 지붕까지 전체를 관람할 수 있었다.

 

 

노트르담 대성당의 정면 모습.

대체 몇명이 서있는 것일까?

 

아래 사진은 전망대를 올라가서 찍은 사진들이다.

파리 시내가 전부 내려다 보이고, 동물(?) 조각들이 모두 파리를 내려다 보고 있어서 재미있었다.

대체 어디를 보고있니 ㅋㅋ?

 

 

 

아래 사진을 보면, 몇개의 기둥에 의존해서 지나다니는 것이 너무 스릴있었다.

 

 

 

 

전망대를 내려오니 무슨 행사가 하고있었다.

신기해서 조금 쳐다봤지만 뭔지 몰라서 그냥 시테섬을 돌았다. ㅠㅠ

종교인들은 미사시간을 맞춰서 다녀온다는데.. 이럴 때 마다 어렸을 때 성당좀 다녀와볼껄... 하는 생각이 든다.

 

 

 

 

 

 

 

'해외여행 > 프랑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트르담 대성당  (0) 2016.03.31
베르사유 궁전  (0) 2016.03.29
개선문  (0) 2016.03.29
에펠탑  (0) 2016.03.28
몽마르뜨 언덕 주변  (0) 2016.01.17
프랑스 파리여행 정리  (0) 2016.01.17

 

 

 

 

 

베르사유 궁전

 

 

※ 2013년도에 다녀온 여행입니다.

 

 

 

장미장미는 화사하게 피고, 장미장미는 순결하게 지네 ♪

 

내 나이 또래는 모르는 사람이 없을정도로 유명한 베르사유의 장미라는 만화가 있다.

그때부터 나는 마리 앙뚜아네뜨 왕비를 좋아했다. 오스칼 보다 더..

베르사유의 장미라는 만화책도 닳도록 읽었고, 마리앙뚜아네뜨 영화도 몇번 봤다..

볼때마다 앙뚜아네뜨가 딱한건 나만느꼈을까?

 

마리 앙뚜아네뜨는 오스트리아의 경제적 상황?이 나빠지자 어린 나이에 프랑스로 시집을 오게된다.

남편인 루이16세도 별로였던걸로, 그래서 마리 앙뚜아네뜨는 다른 남자를 사랑했다. (만화에서)

그리고 단두대에서 목숨을 잃었다.. ㅠㅠ

빵이 없으면 케익을 먹으면 된다고 말했다는데 그것이 정말일까?

아무튼 태생은 금수저지만 가장 불행한 삶을 산 사람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

 

어쨋든, 이러한 의미로 베르샤유 궁전은 꼭 방문할 수 밖에 없었다.

 

 

 

베르사유 궁전은 정말 일찍가야한다.

일찍갔음에도 불구하고 몇시간을 기다려서 들어간것 같다.

태양이 너무 강해서 양산을 폈는데, 양산쓴 사람은 다 한국인이었다. ㅋㅋ

그리고 동생이랑 공원에서 간단히 먹을 과자를 구입했는데, 음식물이 반입이 안된다는 얘기를 들었다.

어쨋든 과자는 반입이 됬다. 다행이었다. ^^ 

 

 

문앞에서도 줄을 엄청 서서 들어갔는데,

궁전 내부에 들어와도 줄을 서서 다닌다. 이땐 정말 힘들었다. ㅎ

 

 

마리앙뚜와네뜨와 루이16세가 살던 호화스러운 궁전이다.

궁전 대부분이 금으로 장식되어있었다.

오디오가이드를 빌렸지만 귀에 들어오지 않을정도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궁전에서 보이는 정원.

날씨도 환상적이었고, 정원도 매우 화려했다.

뮤지엄패스로 정원 입장이 가능한 줄 알았는데, 정원을 가로지르는 버스만 탈 수 있었고 입장할 수 없었다. ㅠ

 

 

 

 

베르사유 궁전이 너무 넓어서 초록버스를 타고 마리앙뚜아네뜨가 지냈던 왕비의 촌락으로 향했다.

금으로 장식된 화려한 삶이 지루했던 것일까.. 왕비는 이곳에서 농사를 지내며 아들, 딸과 자연속에서 살았다고 한다.

왕비의 촌락 역시 경치가 대단했다!!

 

 

아래 사진은.. 상당히 어둡게 나온 사진이었는데, 스냅시드 보정이 사진을 살렸다. ㅎㅎ

사진을 좀 배워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ㅠㅠ

 

 

 

 

 

공원 주변 잔디밭에서 과자를 먹으면서 음악을 듣는데 한국인이냐며 모로코 아이들이 다가왔다.

나이는 중학생정도 였고 가족여행 왔다고 했다.

잘 추는 춤이 미스에이 춤이라며 유돈노미를 노래와 함께 우리앞에서 보여줬다.

한류를 실제로 느끼는 순간이었다. 나보다 한국노래를 더 잘외웠다. (어려서 그럴꺼야..)

아무튼 그 학생과 학생 동생들이랑 사진을 찍고, 한국에 돌아와 메일로 사진을 보내줬는데... 너희들 잘 살고 있니? ㅎㅎ

 

아무튼 베르사유 궁전은 관람내내 짠한 느낌이 들었다.

마리앙뚜와네뜨가 그저 행복한 삶을 살았더라면 만화에도 나오지 않았고 내가 기억하지 못할 사람이었을 것이다.

부디 저승에서는 아가들과 행복하길 ♡

 

 

 

 

'해외여행 > 프랑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트르담 대성당  (0) 2016.03.31
베르사유 궁전  (0) 2016.03.29
개선문  (0) 2016.03.29
에펠탑  (0) 2016.03.28
몽마르뜨 언덕 주변  (0) 2016.01.17
프랑스 파리여행 정리  (0) 2016.01.17

 

 

 

개선문

 

※ 2013년도 여행입니다. ^^

 

개선문은 참 낭만적인 장소였다.

개선문에 오르면 샹젤리제 거리도 한눈에 보이고, 에펠탑과 몽마르뜨 언덕까지 훤히 보이는 장소이다.

하지만 동시에 소매치기를 당할뻔한 장소이기도 하다.

 

여행책과 카메라, 핸드폰과 지갑을 동시에 넣고다니려면 백팩이 꼭 필요했는데,

백팩에 좌물쇠는 오버인것 같아서 옷핀을 꼽아놨었다.

개선문 밑에는 지하도로 연결되어있는데 계단을 오를때 누군가가 지퍼를 열려고 했었다.

뒤돌아 보니 이미 검은 사람이 도망가고있었고, 우리는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옷핀이라도 달아놔서 정말 다행이었다.

(그래서 이탈리에에 갈땐 가방 지퍼에 들어가는 좌물쇠를 구입했다)

 

아무튼 개선문은 낭만적인 장소다.

 

 

 

개선문 앞 샹젤리제 거리 횡단보도 중간에는 작은 공간이 있는데,

그 중간에서 개선문을 찍으면 참 잘나온다.

하지만 소심해서 후다닥 찍고 돌아섰는지 개선문이 기울어있네 ㅠ

 

 

개선문에서 야경을 찍기위해 어둑어둑해 질때 계단을 올랐다.

계단은 힘들어도 아랫사람이 올라오기 때문에 멈출수가 없다. ㅋㅋ

 

 

개선문을 중심으로 길이 여러갈래로 뻗어나가는데...

나의 카메라는 이 거리를 전부 담지 못했다 ㅠㅠ

 

 

너무 예쁜 달궈진 에펠탑.

 

 

개선문의 철조망도 역광을 받으니 멋있다.

커플의 역광이었으면 더 좋았을텐데.. ㅎㅎ

 

 

내려와서 조명에 비춰진 개선문.

 

 

샹젤리제 거리에서 유명한지는 모르겠지만,

홍합탕과 감자튀김, 맥주가 굉장히 저렴한 금액으로 팔고있어 이끌려 들어갔다.

서비스도 너무 좋았고 익숙한 한국의 홍합탕 맛 ㅎㅎ 다만.. 계산하고 나가고 싶은데 사람이 오지를 않아... ㅋㅋㅋ

 

 

 

아무튼 개선문 하면 소매치기밖에 생각나질 않는다. ㅎ

옷핀이 없었더라면 최악의 파리가 되었겠지만, 옷핀 하나 덕분에 파리는 낭만이다 ♡

 

 

 

 

 

 

'해외여행 > 프랑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트르담 대성당  (0) 2016.03.31
베르사유 궁전  (0) 2016.03.29
개선문  (0) 2016.03.29
에펠탑  (0) 2016.03.28
몽마르뜨 언덕 주변  (0) 2016.01.17
프랑스 파리여행 정리  (0) 2016.01.17

 

 

 

 

 

 

 

((2013년에 다녀온 이야기 입니다. ^^))

 

 

에펠탑

 

첫 유럽 여행지를 프랑스 파리로 정한 이유가 바로 이 에펠탑 때문이었다.

6일동안 파리에 머물면서 몽생미생 투어를 보러가는 길목에서까지 거의 매일 방문했다.

보통 한나라의 한 광광지는 한번만 다녀오면 끝이었는데,

동생이랑 나랑 마음이 잘 맞았는지 에펠탑은 아침, 점심, 저녁 시간되는대로 다녀왔다.

 

특히 저녁에는 반짝반짝하게 조명을 켜기때문에,

가까운 사요궁이나 바토무슈를 타고 반짝이는 에펠탑을 관람하면 좋다.

(꼭 시간을 알아보고 가세요 ^^)

 

파리 테러, 벨기에 테러 등 테러가 일어날때 에펠탑의 조명을 국기 색갈로 비추는데..

이것도 볼만하겠지만.. 그래도 테러는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

 

 

 

아래 사진은 사요궁에 있는 동상인데 비둘기가 앉아있는 모습이 참 무거워 보여서 찍었다.

누군지는 모르겠지만ㅠ 지금의 나처럼 지처보이네...

 

그리고 사요궁에서는 에펠탑 모형을 파는 흑인들이 여럿 보이는데,

이분들은 참 친절하게도 '노!'라고 대답하거나 싫은 표현을 하면 더이상 달라붙지 않는다.

나는 이곳에서 에펠탑 모형을 사지 않은것을 후회하는데.. 그 이유는 기념품 가게를 가면 알게될 것이다.

흥정하면 1유로에 여러개를 얻어갈 수 있고, 친구들에게 기념품으로 돌리기 좋다고 한다. ^^;

 

 

다음 사진은 맑은날의 에펠탑.

사람들 정말 많아서 사람구경하기 너무 좋다.

그럴땐 난간에 앉아서 에펠탑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것을 추천한다.

 

 

 

 

아래 사진은 사요궁.

사요궁에서 바라보는 에펠탑이 참 아름답다. 개선문에서 에펠탑까지 걸어갈때 꼭 들리는 장소이니 꼭 걸어가보시길.

 

 

사요궁과 에펠탑 사이에는 회전목마가 하나 있다.

회전목마와 에펠탑을 동시에 넣어서 사진찍지 못한것이 후회된다. ㅠ

 

 

그리고 정교한 에펠탑 무늬.

 

 

 

바토뮤슈를 타고 찍은 에펠탑이다. 마침 달도 찍혔네 ㅎㅎ.

딱히 시간맞춰 탄것이 아닌데 에펠탑이 반짝반짝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한국인들이 많이 타는 유람선중 하나가 바토무슈인데. 나는 숙소에서 제공을 해줘서 그냥 이것을 이용했지만.

다른 경험을 원하는 사람들은 다른 유람선을 타도 좋을 것 같다. ^^

바토무슈는 한국인, 중국인 등 아시아 인들이 매우 붐벼서 사진을 찍히 힘들었지만. 다른 유람선들은 그리 붐비지 않았다.. ^^;

그리고 펍같이 유람선에서 노래나오고 춤추는 사람들도 봤다.

 

 

 

퐁피두 센터 옥상에서도 에펠탑이 보인다.

 

 

개선문에서도 당연히 에펠탑이 보인다.

에펠탑 아경이 보고싶어 저녁쯤 개선문에 올랐더니 에펠탑이 달궈지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이건 대체 어떻게 찍었길래.. ㅋㅋ

 

 

노트르담 대성당 위에서도 에펠탑이 보인다.

그냥 파리의 대부분 지역에서 에펠탑이 보인다고 생각하면 된다. ^^

 

 

바토뮤슈에서 반짝이는 에펠탑 사진을 실패해서 다시 사요궁을 찾았다.

역시 반짝이는 에펠탑이 제일 예쁘다. ^^

 

 

 

파리의 치안이 안좋다고 하는데, 숙소도 치안이 안좋다고 소문난 곳에 잡았는데, 생각보다 안전했다.

개선문에서 소매치기 당할 뻔 했지만..

아무튼 파리에는 소매치기가 빈번하니 가방, 핸드폰을 늘 조심하세요~

 

 

 

 

 

'해외여행 > 프랑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트르담 대성당  (0) 2016.03.31
베르사유 궁전  (0) 2016.03.29
개선문  (0) 2016.03.29
에펠탑  (0) 2016.03.28
몽마르뜨 언덕 주변  (0) 2016.01.17
프랑스 파리여행 정리  (0) 2016.01.17

 

 

 

 

 

 

 

몽마르뜨 언덕 주변

 

이 여행은 2013년도에 다녀온 2년도 훨씬 지난 여행이야기 입니다.

제 글에서 주는 정보들이 지금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D

 

 

우선 첫번째 날 여행일정은 아래와 같다

몽마르뜨 언덕을 첫째날에만 다녀와서 그 주변을 먼저 소개할까 한다.. 소개라기보단 사진일듯 ㅠ

 

 

 

몽마르뜨 언덕을 안전하게 오르기 위해서 푸니쿨라를 타고 올라가라고 들었는데,

결국 길을 헤메다가 걸어서 몽마르뜨 언덕을 올랐다.

몽마르뜨 언덕에 유명 인사인 팔찌아저씨.. 정말 걱정 많이 했는데 이게 왠일, 경찰들이 곳곳에 보였다.

다행히 팔찌아저씨를 피해 언덕에 오를수 있었고, 나중에 알고보니 테러위험이 있어서 경찰들이 온것이었다.

 

팔지아저씨 특징은 갑자기 실팔찌를 채운 뒤 돈을 내라고 협박, 폭행도 간혹 있다고...

몽마르뜨 언덕을 올라갈때 주위를 살피면서 올라가야 하고, 수상한 사람이 있으면 달리는것을 추천한다.

(실제로 겪어보지 않아서모르겠음)

 

몽마르뜨언덕 또 가고싶었지만 팔찌아저씨의 두려움에 한번만 다녀왔다.

언덕 뒷편으로 예술가들의 거리인 테르트르 광장도 있으니 골목 여행 꼭 하고오세요. ^^

물랑루즈 공연장은 낮에도 위험하다 하여 피해다녔다. 나랑 내동생이 동시에 사라지면 엄마 아빠가 슬퍼할테니깐..ㅎㅎ

 

아래 사진은 몽마르뜨 언덕을 올라가는 길에 있던 빵집입니다.

 

 

 

 

 

 

 

 

 

 

 

 

 

위 사진은 사랑해 벽이고 새파랑색이 정말 예쁘다.

'사랑해', '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나 너 사랑해'

한국어로는 3문장이나 적혀있고, 한국인 아니랄까봐 멀리서도 한눈에 들어온다.

생각보다 벽이 크고 넓다. :-D

 

몽마르뜨 언덕에서 사랑해 벽까지는 충분히 걸어서 갈 수 있어요~

 

 

파리의 골목길은 낭만입니다 ♡

 

 

 

 

 

 

 

'해외여행 > 프랑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트르담 대성당  (0) 2016.03.31
베르사유 궁전  (0) 2016.03.29
개선문  (0) 2016.03.29
에펠탑  (0) 2016.03.28
몽마르뜨 언덕 주변  (0) 2016.01.17
프랑스 파리여행 정리  (0) 2016.01.17

 

 

 

하루하루가 지날수록 기억력이 나빠져서..

그동안 다녀온 여행이야기를 블로그에 올려보려고 합니다. ^^

 

동생과 함께한 프랑스 파리여행, 벌써 2년도 훨씬 지나버렸네요, 시간 참 빨라요.

첫 유럽 여행이라 설레기도 하고, 유랑 카페에서 봐왔던 수많은 사건사고 때문에 굉장히 예민했던 여행이었어요.

노트에 적었던 몇가지를 공유하고, 세부 일정마다 사진을 올리려고 해요.

 

크크 그럼 노트에 적었던 몇가지 팁을 전해드릴게요 ~~♪

 

○ 여행일정 : 2013년 8월 9일 ~ 2013년 8월 17일 총 9일 여행이지만, 비행시간 제외하면 6일정도

 

○ 구입했던 입장권 및 교통권

- 파리비지트 1-5존 5일

- 뮤지엄패스 4일

- 몽파르나스 입장권

- 바토무슈 승차권(민박에서 제공)

 

○ 세느강 드라이브 72번 버스 : 시청행 탑승시 오른쪽 앉기 (타려고 했는데 못탓어요)

 

○ 숙소 : 무*개 민박 (위험한 동네라고 했지만, 안전하게 여행해서 그런지 위험하지는 않았음, 주인분 친절함)

 

○ 몽생미셸 투어 (동생이 준비해서 어떤 투어인지 기억이 안남 ㅠㅠ)

- 에트르타+옹플뢰흐+몽생미셸(야경) 당일치기였고,

- 우리 포함 총 6명이 같이 다녔음.

- 점심에 가이드분이 준비한 김밥과 와인을 먹었던 기억이 있음.

- 가이드분이 DSLR로 스냅사진찍고 파일도 보내주시고 사진도 인화해서 주셨음 (만족)

- 새벽 2시쯤 숙소에 도착했고, 숙소주변이 위험하다며 숙소 앞까지 데려다주셨음 ^^;

 

 

○ 바토무슈 : Alma Marceau 2번출구 내려가면 있음, 8시 20분차 타고 반짝이는 에펠탑을 관람했음.

 

○ 파리비지트로 탈수있는 교통

- 메트로 : 하차시 그냥 나옴

- 버스 : 개찰구에 넣어서 탑승

- RER : 우리나라와 동일

- 트램 : 넣지말고 소지

- 푸니쿨라 : 우리나라와 동일

- 야간버스 : 개찰구에 넣어서 탑승

 

○ 들려야할 마카롱 & 빵집

- PIERRE HERME 피에르에르메

- LADUREE 라뒤레

- Hure, Createur De Plaisir! 노트르담성당 근처 빵집(가보지 못함)

 

○ 몽마르뜨 언덕 안전하게 가는 방법

Abbesses 역, Anvers역에서 푸니쿨라(Funiculaire)탑승하여 오름..

 

○ 베르사유

- 지하철 + 버스 : 9호선 종점 Pont de servers역 하차, 171번 버스 종점 versaille palce d'Almes 하차

- 화장실 2개 : 입구에 한개, 트리아농에 한개

- 쁘띠트항 €6, 카누 €11

- 주변에 사먹을데 없으므로 간식 필수,(입구에서 확인한다는데... 과자는 통과했음)

 

 

 

○ 광저우 공항 (중국남방항공 경유시 팁 ^^;)

- 컵라면 먹기 : 경유하는 공간 가운데 계단으로 내려가서 흡연실 주변에 뜨거운물 나오는 정수기가 있음. 담배냄새 심함

- 공항 화장실에는 사람이 있어도 개의치 않고 청소를 진행.. ㅎㅎ

- 변기 몇개가 푸세식?이라서 외국인들이 기겁함... 동양인만 개의치않고 이용..

 

 

 

 

 

'해외여행 > 프랑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트르담 대성당  (0) 2016.03.31
베르사유 궁전  (0) 2016.03.29
개선문  (0) 2016.03.29
에펠탑  (0) 2016.03.28
몽마르뜨 언덕 주변  (0) 2016.01.17
프랑스 파리여행 정리  (0) 2016.01.1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