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다페스트 3박 4일 (2일 여행 루트 & 팁)

 

 

안녕하세요.

이번에는 부다페스트에서 둘째날 여행 루트를 소개하겠습니다. ^^

 

둘째날은 초록색이예요.

 

이 날 많이 돌아다니고 싶었는데 오후 4시정도부터 강력한 바람과 함께 소나기가 떨어져서 여행을 더이상 하지 못했어요 ㅠ

국회의사당 근처 야경도 보고싶었고, 바치거리도 가보고싶었지만,

다음날 새벽기차를 위해서 일찍 들어가기로 했어요.

 

 둘째 날

 

# 어부의 요새 & 마차시 성당

델리역에서 역시나 24시간 티켓을 구입하여 지하철 한정거장인 Szell Kalman 역에서 하차했습니다.

그리고 요새 안으로 들어가는 16번 버스를 타기위해 나왔는데... 공사중이라 길이 복잡하네요 ㅠ

역에서 나오시면 16, 16A버스 타는곳을 적어놨으니 그거 보시면서 쭉 걸어나오시면 되는데요,

도로 중앙에 버스정류장이 아니라, 오르막길인 골목에 16번 버스가 서있을거예요 ^^ 그거 탑승하시면 됩니다.

(저는 지나가시던 분이 알려주셨어요ㅠ)

버스를 타고 가다가 성벽을 통과하고 첫번째 광장이 나오고 멋진 성당이 보이면 내리시면 됩니다.

 

- 어부의 요새 : 1인 700Ft

- 아래와 같은 성벽을 잠깐 통과하는 코스입니다. ^^ (일반인 걸음으로 2-3분 거리?)

- 생각보다 사진이 예쁘게 나오지 않아요. 어부의 요새 밖에서 찍는 사진이 더 예쁘게 나옵니다.

- 그래도 저렴한 가격이니 들어가 보시는게 궁금증 해소에 좋겠죠? ^^

- 어부의 요새를 들어가지 않으시더라도 부다페스트의 시내 모습을 내려다 보실 수 있습니다. ^^

 

 

- 마차시 성당 : 1인 1400Ft

- 성당이 매우 웅장합니다. 2층은 박물관처럼 꾸며져 있고 파이프오르간이 있습니다.

- 성당 꼭대기를 올라가는 입장권은 더 비싸요~ 너무 덥고 힘들어서 내부만 구경했습니다. ㅠ 아쉽네요.

 

그다음 코스인 부다왕궁까지 버스를 타고 가려고, 내렸던 정류장에서 16번 버스에 다시 올랐는데요,

정류장 이름을 몰라서 계속 가다 보니 어느새 요새를 내려가고 있었습니다 ㅠㅠ.. 그리고 터널을 통과했어요.

터널을 통과하자마자 하차했는데 다행히도 부다왕궁으로 가는 케이블카가 있었어요. ^^

 

# 케이블카

- 케이블카 1인 1200Ft

- 제일 윗칸에 탔는데 키가 작으면 밖이 안보여요, 아랫쪽을 탑승하면 밖에 보일지 모르겠네요

 

 

케이블카 하차하시면 자판기가 있는데요, 거기서 캐나다 진저에일을 팔고있어요.

헝가리 마트에서 파는지는 모르겠는데, 크로아티아랑 이탈리아에는 팔지 않더라고요 ㅠ..

맛은 ... 맛잇는 사이다? 같은 맛이예요 ㅋㅋㅋ

 

 

 

# 부다왕궁

- 부다왕궁은 입장료 없이 둘러볼 수 있는 곳입니다.

- 그러나 내부에 있는 박물관과 미술관은 입장료가 있어요.

저는 역사박물관을 살짝 들어갔는데 입구에 일부 개방된 부분도 있더라고요,

일정 구역 이상은 티켓을 구입하셔야 하니 참고하세요

 

- 왕궁 입구에 조각된 새가 헝가리의 시조인 투룰 이라고 합니다. ^^ 아마도 저건가 보아요.

 

 

이 동상이 뭔지는 모르겠는데 얼굴을 볼수 없어요... 외국인들은 저 위에 올라가서 동상과 같이 사진을 찍는데

저도 찍고싶었는데 굉장이 무서워요~~ ㅎㅎ

 

 

# 16번 버스타고 강건너기

부다왕궁에서 요새 중앙부분으로 걸어나오면 우체국과 기념품 상점 주변에 버스정류장이 있습니다.

이곳에서 한국인을 가장 많이 봤어요. 물어보시면 될듯. ^^

여기서 16번 버스를 탑승하시면 도나우강을 건너서 관람차(Deak역)까지 가실 수 있어요.

 

- 16번 버스는 참 고마운 버스입니다. 이 버스를 잘 활용하신다면 부다페스트 시내를 하루만에 관광할수 있을 것 같아요.

 

 

# 부다페스트 데악광장에서 발 담그기

- 이곳을 데악광장이라고 하나요? 풀장같이 되어있는데요(밤에는 이곳이 파티분위기.. ㅎㅎ)

- 꼭 난간에 앉아서 발담그셔야지 물안으로 들어가시면 안되요. 무서운 아저씨가 와서 나오라고 합니다.

- 물 깊이는 무릎정도

- 이 근처에 관람차가 있어요. 너무 더워서 패스.

 

 

 

 

# 성 이슈트반 성당

- 데악 광장에서 5~10분정도 걸어가면 성 이슈트반 성당을 가실 수 있어요.

- 여행책에는 입장료 무료라고 되어있지만, 기부금을 1인 200Ft 내셔야 입장이 가능해요.

 

 

 

# 굴라쉬 & 스타벅스

굴라쉬는 헝가리안 스튜로 한국인 입맛에도 잘 맞는 헝가리 대표 음식이라고 해요.

헝가리 음식점 대부분은 36도를 넘는 날씨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식당이 문이열려있고 더위속에서 식사를 해야하더라고요

그래서 유일하게 문이 닫겨있던 성이슈트반성당 앞의 Mini Bar Budapest라는 음식점에 들어갔습니다.

낮에는 레스토랑 밤에는 펍이 되는것 같고요, 낮에도 깜깜한 펍같은 분위기에서 식사를 했답니다.

파스타, 굴라쉬, 치킨샐러드, 그리고 음료 2개와 큰물 1병 = 요렇게 9700Ft정도(4만원) 나왔어요. 참고하세요 ^^

건너편에는 한국인에게 익숙한 스타벅스가 있어요~!

 

 

 

저의 여행은 여기서 끝이예요.

스타벅스에서 커피를 마시고 나오니 어마어마한 모래바람과 소나기때문에 숙소로 돌아올 수 밖에 없었습니다.

국회의사당 야경 안녕 ㅠㅠ

 

마지막으로

부다페스트는 너무 아름다운 나라지만,

여러나라 여행하느라 바쁘신 분들은 부다페스트에서 오래 머무실 필요는 없을 것 같아요.

버스, 지하철, 트램, 시티투어버스를 충분이 활용하신다면 하루만에 관광이 가능한 도시입니다.

참고로 세체니 온천에서 델리역까지 30분도 안 걸리는 짧은 거리 입니다. ^^

 

즐거운 부다페스트 여행 되세요~!

 

 

'해외여행 > 헝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다페스트 3일 여행비용  (0) 2015.10.16
헝가리 철도청 기차예매  (3) 2015.09.06
헝가리 철도청 회원가입  (0) 2015.09.06
부다페스트에서 자그레브로 기차타기  (0) 2015.08.20
부다페스트 둘째 날  (0) 2015.08.20
부다페스트 첫째 날  (0) 2015.08.17

부다페스트 3박 4일 (2일 여행 루트 & 팁)

 

부다페스트에서 3박 4일(7/6~9) 머물렀지만,

6일 저녁비행기로 도착했고, 마지막 날 새벽 6시에 자그래브행 기차를 타야해서 2일밖에 시간이 없었어요. ㅠ

사실 크로아티아를 가기 위해 주변 나라를 찾다가 짧은 기간 알차게 여행할 수 있는 부다페스트를 선택했습니다.

 

아래는 제가 다녀온 여행 루트예요.

첫째 날은 검정색, 둘째 날은 초록색 입니다.

 

 

 첫째 날

 

# 자유의 여신상

겔레르트 언덕을 가려고 자유의 다리 근처까지 트램을 타고 가서 내렸어요.

겔레르트 온천 뒷길로 열심히 올라갔는데, 겔레르트 언덕이라는 표지판은 안보이고 시타델라 표지판만 보이더라고요,

지도상으론 시타델라 민속 레스토랑과 겔레르트 언덕이 붙어있어서 근처인줄 알고 갔으나.. 자유의 여신상만 보고 왔답니다.

 

- 부다페스트 시내를 내려다 보기 좋은 장소입니다.

- 지도를 보면서 올라가다 보면 돌아서 올라가게 됩니다(거리는 멀지만 완만해서 힘들지 않음)

- 내려오는 길은 계단길을 택했는데 사람들이 다 이곳으로 올라오더라고요... 미리 알았더라면 ㅠ(계단이 많음, 오르막 길)

- 겔레르트 언덕은 시티투어버스를 통해 알게되었는데, 너무 더워서 갈 수 가 없었어요. ㅠ

 

    

자유의 여신상                                                                    겔레르트 언덕

 

 

# 군델

사람이 많을까봐 홈페이지에서 예약을 하고 갔어요. 예약을 하면 확인 메일이 오고 드레스코드를 알려줍니다. 몇몇 블로그에서는 옷차림으로 거절당했다고 하는 분들이 있다해서 걱정했는데, 저희는 '스마트 캐쥬얼'로 입고오라고 해서 적당히 편하게 입고갔어요. 런치를 먹을까 하다가 미슐랭 레스토랑 중 부다페스트가 그나마 저렴하다는 얘기에 쉐프 테이블+와인을 주문하게 됩니다. 와인은 코스에 맞게 4종류가 나와요! 18일 여행중 가장 호화롭게 먹은 날이랍니다..... ㅋㅋ

 

- 음식이 너무 예뻤고, 건강해지는 맛 ㅎㅎ

- 계산 시 영수증에 음식 금액이 적혀있고 팁 포함 얼마를 내겠다고 금액을 적으면 그 금액으로 결제해줌

- 다른 나라에 비해 얼마나 저렴한지 모르겠으나 재료에 비해 비싼 느낌 ㅠ

- 남은 음식은 포장해 주고, 정문에서 단체사진도 찍어주는 친절함 +_+  (그러나 날씨가 너무 더워 하루만에 상함 ㅠ)

 

(메뉴 순서와 사진 순서가 다릅니다.)

 

 

  

 

 

 

 

 

# 바이다후냐드성과 호수

- 사진 찍기에 좋은 장소 ^^

- 호수에서 오리배가 아니라 자동차를 탈 수 있음 ㅋㅋ(너무 뜨거워서 탈 수 없었음)

 

 

 

 

 

# 시티버스 투어

- 영웅광장에서 시티버스투어 안내원이 서있는데 거기서 결제하고 탑승하면 됩니다.

- 결제 이후에는 시티버스 정류장마다 자유롭게 탑승하실 수 있어요

- 시티버스투어는 다음날까지 사용할 수 있으므로 영수증을 버리지 마세요~

- 도나우강 유람선도 함께 탈 수 있다고 합니다. (저는 다음날 기상 악화로 타지 못했어요.. ㅠㅠ)

- 한국어 설명이 여행 책보다 자세합니다!! 강추!! (이어폰을 주는데 오디오를 위해 소지하세요)

- 저는 시티버스 투어를 통해 겔레르트 언덕의 위치를 알게 됩니다.

 

 

# 세체니 온천

세체니 온천은 엄마, 동생만 다녀왔어요. 동생에게 들은 팁을 적어봅니다 ㅎㅎ

자세한 온천 요금 확인은 홈페이지에서 ☞ http://www.szechenyibath.hu/prices

 

 

- 세체니 온천은 오후 5시부터 할인이 됩니다. (5시 쯤 되면 5시에 사면 할인된다고 기다리라 합니다.)

- 락커와 케빈이 있는데 락커는 일반 목욕탕 사물함 생각하시면 되고 케빈은 작은 방을 줍니다. ^^

- 여러 명(가족)이 이용하면 케빈은 하나만 빌려서 같이쓰면 된다고 하네요.

   (2명이 8900Ft를 사용한 것으로 보아 에프터눈 케빈티켓 1개+ 에프터눈 락커 티켓 1개를 구입한 것 같아요)

- 온천 지하철역에는 티켓 기계가 1개라서 줄을 서서 구입하고 있더라고요, 저는 24시간 권을 구입했으니 그냥 입장!! ㅎㅎ

 

 

# 밤의 Deak역 그리고 스타벅스..

엄마와 동생을 세체니 온천에 데려다 주고, 저는 시내 구경을 하려 했는데...

너무 더운 날씨 때문에 숙소에 들러 씻고 나오기로 합니다. ㅠㅠ...

지역 명칭이 적힌 스타벅스 에스프레소잔을 기념품으로 구입하기 위해서 Deak 역에있는 스타벅스로 향했어요..

저녁이 되니 Deak역은 살벌해 지더라고요 ㅠ 취해서 비틀비틀 거리는 사람들이 많고, 공원은 그냥 술판... ㅋㅋ

누구라도 같이있었으면 맥주 한캔 사서 앉아 있자고 할텐데 저는 혼자였으니 모두 무시하고 스벅으로 향했습니다.

그러나 에스프레소 잔이 없어서 부다페스트가 적힌 머그컵을 구입했어요 ㅋㅋ (다른 매장에 있는지는 모르겠네요)

 

 

그리고 온천이 끝난 동생과 엄마를 만나서 숙소로 돌아왔어요. -끝-

 

 

 

# 부다페스트 7월 초 사소한 팁

- 분명히 여행하기 전 28℃로 알고 왔으나 현지 온도 36℃로 매우 뜨거운 날씨였다

- 그리고 해가 늦게 져서 9시에 숙소에 돌아오는 일정으로는 깜깜한 밤의 야경을 보기 힘들었다. ㅠ

- 대부분 여행객이 켈레티 역 부근에 숙소를 잡는다고해서 델리역이 너무 멀까봐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작은 도시였다.

- 지하철, 트램을 수시로 탄다면 24시간권을 구입해도 좋다. 

- 하지만 충분히 걷기 쉬운 도시라서 정말 필요할때만 티켓을 구입해서 이용하는 것도 좋을 듯 하다.

 

'해외여행 > 헝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다페스트 3일 여행비용  (0) 2015.10.16
헝가리 철도청 기차예매  (3) 2015.09.06
헝가리 철도청 회원가입  (0) 2015.09.06
부다페스트에서 자그레브로 기차타기  (0) 2015.08.20
부다페스트 둘째 날  (0) 2015.08.20
부다페스트 첫째 날  (0) 2015.08.17

안녕하세요?

 

여행 블로그를 시작함에 앞서 여행책을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저는 여행을 준비할때 꼭 서점에서 여행책을 구입해서 들고갑니다. ^^

저의 경우 어떻게 골랐는지, 어떻게 활용했는지를 알려드릴게요.

 

저는 최근  엄마, 동생과 함께 헝가리(부다페스트)-크로아티아-이탈리아를 다녀왔어요.

 

 

1. 헝가리(부다페스트)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경우 여행책이 많이 없어요. 있더라도 유럽을 다루는 큰 책안에 몇장만 있습니다. ㅠ

따라서....

국가 기본정보가 있는지, 대표 여행지를 쉽게 알 수 있는지, 지도와 지하철 노선도가 섬세한지,

내가 가려는 다른나라 설명이 있는지를 보고 선택했어요.

 

<3일이면 충분해 동유럽여행 베스트 코스북>

 

 

장점

크로아티아가 포함되어있음, 지도와 지하철 노선도가 보기쉬움, 여행지를 쉽게 알 수 있음

 

단점

여행지를 쉽게 알 수 있으나 여행지가 별로 안적혀 있음(여러 블로그를 많이 보고 갈 것 or 시티투어 버스를 탈 것)

 

 

2. 크로아티아

 

요즘 크로아티아 여행을 많이 가고 여행책들도 많아졌어요.

저는 크크로아티아에서 '자그레브-라스토케-플리트비체-자다르-스플리트-두브로브니크'로 루트를 정했고,

렌터카 여행이었기 때문에 렌터카 여행에 도움이 되는 책으로 선택했습니다.

 

<렌트카 타고 버스 타고 아름다운 크로아티아 여행>

 

 

장점

렌트카 이용방법, 운전 주의사항, 가는길 설명(요게 유용했음)이 있음

 

단점

글로 되어있어 열심히 읽어야 함, 지도가 단순함(지도는 인포에서 받으면 됨)

 

책을 읽으면 오타도 많고 여행지에 대한 설명은 별로 없고 완성도가 떨어지는 느낌을 많이 받았지만, 초보운전인 저에게 어디에서 어떻게 가는지 네비처럼 도움을 준 책입니다. ^^; 여행지에 대한 정보는 위에서 언급한 동유럽 책과 블로그를 참고했어요.

 

 

3. 이탈리아

 

이탈리아는 책 종류도 너무 다양해서 정말 고민 많이 했어요.

그래서 평소에 주로 구입하는 인조이 시리즈를 구입했어요.

그렇지만 이탈리아를 공부할 시간도 별로 없었고, 바티칸투어, 로마투어, 남부투어를 이용했기 때문에

책이.....그닥................필요하지는 않았습니다 ㅠㅠ.

 

책을 미리 공부하신다면 이탈리아를 이해하는데 되움이 될 것 같아요

그리고 이탈리아의 경우 투어가 잘 되어있어 (시간 없으면) 가이드를 통해 지식을 얻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

 

<ENJOY 이탈리아>

 

 

장점

소책자(지도책)가 있음, 여행시 필요한 간단한 이탈리아어가 있음

 

단점

두껍고 무거워서 장기여행 시 부담, 지도가 부정확(숙소에서 받은 지도를 이용함 ㅠ)

 

 

 

이상입니다. ^^

책 그림은 네이버 검색해서 가져왔습니다.

 

+ Recent posts